22사단 최전방 병사들..경계 근무 중 술 마시고 음주 인증샷

육군 22사단 최전방 초소에 근무하던 병사들이 술을 마시고, 심지어 휴대폰으로 인증샷을 찍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.

12일 <MBN 뉴스> 보도에 따르면 22사단 소속 상병 A 씨를 포함한 7명의 병사들은 몰래 술을 반입해 경계 근무 중 마셨다.

이들은 군 부대 주변 상점에서 맥주와 소주를 구입한 뒤 몰래 가지고 들어와 술을 마신 것으로 나타났다.

동해 경계의 요충지인 동북부 최전방 부대인데다가 주변에 민가가 있어 더욱이 경계를 게을리 해서는 안 되는 병사들이 술 잔치를 벌였다는 것에 군 기강이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.

그도 그럴 것이 이들은 심지어 무단으로 반입한 스마트폰으로 술 마시는 장면을 찍기까지 했다. 개인 스마트폰을 부대 내로 반입하는 것은 군사 기밀 유출의 위험으로 금지되어있다.

이들의 만행은 사단에서 스마트폰을 검사하다가 사진을 발견하면서 드러났다.

군 검찰은 헌병대에게 해당 사건을 넘겨받아 A 씨를 포함한 병사 7명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.

이들은 군 형법을 위반한 것이 거의 확실시 되기 때문에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.

박성훈 육군 공보과장은 <MBN 뉴스>와의 인터뷰에서 ‘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하고,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겠다.’고 밝혔다.

해당 초소 간부는 서면 경고 등 경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.

차가운키보드 에디터(keyboardiscold@gmail.com) /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